서경석 목사 “정동영 대선주자 낙마할 것”

보수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인권위원장이자 개신교 NGO(비정부기구)인 기독교사회책임 공동대표인 서경석 목사가 정동영 통일부 장관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며 “대선예비주자에서 낙마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경석 목사는 24일 평화방송 라디오 시사프로 ‘열린 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보유 선언을 2월에 했고, 핵실험을 한다는 징후가 보여 전 세계가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는 한반도에 핵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비핵화합의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서 목사는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파국이라는 긴장감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이런 상황 속에서 장관급회담에서 뭔가 얻을 수 있는 것이 나올 리 없다”고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다.

서 목사는 이어 “남북 실무급회담에서 핵문제 논의없이 비료만 주게 됐는데, 정 장관은 핵 보유를 허용한 장관으로서 대전주자로서 완전히 낙마할 것”이라고 정 장관을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