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 “뉴라이트전국연합은 ‘노사모’의 MB버전”

선진화시민행동 대표인 서경석 목사가 뉴라이트전국연합(상임의장 김진홍)에 대해 이명박 정부와 너무 밀착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정부에 대한 비판능력을 잃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서 목사는 10일 PBC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뉴라이트전국연합 같은 경우에는 이명박 정부를 무조건 지지하는 경향이 있으니 노무현 정부 시절의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처럼 그렇게 된 거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비판했다.

서 목사는 또 “이명박 정부가 선진화의 방향에 가까운 정부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선진화 세력’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 않느냐”며, “선진화의 방향에서 이명박 정부를 감시하고 비판하고 하는 역할이 대단히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와 여당을 지지하는 단체들 사이에도 입장 차이가 있다”며 “MB정권을 탄생시키는 데 아주 직접적으로 공헌한 단체도 있는데 그런 단체는 지금도 이명박 정부를 아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고 있다. 그러나 진정한 의미의 선진화 세력이라면 꼭 정부와 직접 링크되는 것이 좋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친북좌파 세력이 나라를 뒤흔들고 나라를 위기에 빠지게 할 때는 결연하게 맞서야 된다고 생각해서 나도 광우병 촛불시위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했지만, 평상시에는 정부를 철저하게 감시하는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정부가 진짜 선진화의 방향으로 잘 가고 있는 지, 아니면 가진 자의 편에 서고 있는 지를 잘 분별하고 감시하는 것이 정말로 정부를 돕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서 목사는 “보수가 반성해야 될 부분이 있다”고 지적하며 “지금의 보수는 5·18 광주민주화항쟁이나 6월항쟁 등 자유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의 전통을 계승하는 보수여야 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