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아모레퍼시픽 대표 7년째 북한어린이 돕기

아모레퍼시픽이 18일 북한 지원단체인 ‘남북어린이어깨동무’에 3억 원을 전달했다. 이 기금은 서경배 대표이사의 사재 1억5000만원과 회사 출연금 1억5000만원으로 조성됐다.


서 대표는 북한 어린이 돕기는 벌써 7년째다. 선친의 유지를 이은 서 대표는 2004년부터 북한 어린이 돕기를 실천, 2007년까지 북한 어린이의 영양 개선과 보건서비스의 증진을 목적으로 ‘유니세프’에 사재를 출연했다.


2008년부터는 ‘남북어린이 어깨동무’를 통해 몸이 아픈 북한 어린이를 위한 나눔을 지속해왔다.


2008년에 기부한 3억 원은 같은 해 10월 준공한 평양의학대학병원 어깨동무 소아병동을 짓는데 사용됐으며, 소아병동 5층에는 아모레퍼시픽의 창업주의 뜻을 기리기 위한 ‘의료교육센터 아모레퍼시픽 서성환홀’이 설립돼 소아과 의사들을 포함한 북한 의료인의 재교육장, 남북 의료인의 교류 공간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 기부되는 기금 3억 원은 소아병동 환아를 위한 링거액 생산 설비 원료 및 소아병동 의약품인 항생제와 기초 의약품, 난치병 치료 의약품 등을 구입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서 대표는 “신뢰와 책임을 신조로 여기셨던 창업주 서성환 회장님의 경영철학과 ‘아름답고 건강한 세상을 만든다’는 아모레퍼시픽 기업 소명을 실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과 미래,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어 감으로써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