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주한미군 중동배치 당장 없다”

월터 샤프 주한 미군사령관은 주한미군 해외 배치 문제와 관련, “주한미군을 아프가니스탄이나 이라크 또는 다른 지역으로 배치할 당장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지난 15일(미국시간) 워싱턴 DC 국방부에서 인터넷 블로거들과 가진 콘퍼런스 콜(전화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추후 주한미군이 해외로 배치된다고 하더라도 한국 정부와 충분한 논의를 거친 후에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주한 미군의 해외 배치를 위해서는 한국 정부와의 협의 외에 주한 미군의 가족동반 근무 도입도 선결과제라면서 “주한미군이 해외로 파견돼 가족이 있는 한국을 떠나더라도, 다시 한국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샤프 사령관은 지난 10월 마이클 멀린 미국 합참의장의 주한미군 병력 중동 배치 가능성 언급에 대해 “멀린 의장의 발언은 가까운 시일내에 주한미군을 중동으로 배치하겠다는 뜻이 아니라, 그 문제를 한국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는 얘기였다”고 말했다.


   샤프 사령관은 그러나 “아직은 주한미군을 글로벌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다른 지역으로 투입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한미군의 임무중 최고 우선순위는 한반도에서 억지력을 유지하며 방어태세를 갖추는 것임을 결코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샤프 사령관은 `언제쯤 주한미군을 중동에 파견할 수 있는 상황이 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것은 한미간의 협의, 주한미군 장병들이 가족을 동반해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가 얼마나 빨리 이뤄지느냐 등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현재 주한미군의 근무기간 1년을 3년으로 연장해 가족을 동반해서 근무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전시작전권 전환문제와 관련, 샤프 사령관은 “2012년 4월 전시작전권이 한국으로 이양된다는 것이 한국에서 주한미군의 역할이 감소하는 것을 뜻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현재 2만8천5백여명에 달하는 주한미군은 가까운 장래에 똑같이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작권 이양후 만약 한국에 전쟁이 발발하면 전장에 투입되는 주한미군의 역량은 현재와 다름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샤프 사령관은 북한이 추가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 등 도발을 할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무슨 행위를 하는지 매 분 단위로 세밀하게 관찰하고 있다”며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