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북한군 특이동향 탐지못해”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은 28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청와대에서 발표한 바와같이 북한군에 의한 어떠한 특이동향도 탐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미국 의회 청문회를 마치고 예정대로 전날 귀국한 샤프 사령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미군은 이번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모든 우발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주한미군이 천안함 침몰 사건에 북한군의 개입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군 소식통은 이와 관련, “주한미군은 천안함 침몰 사건을 전후로 대북 ‘SI(특별취급)첩보’가 입수되지 않았고 현재 북한 정세를 판단할 때 북측이 군사적 도발을 해서 실익을 기대할 수 없다는 정책적인 판단에 따라 북한군의 개입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샤프 사령관은 “주한미군 전체 장병을 대신해 천안함의 실종 장병의 가족들을 위로하고 기도드리고 있다”며 “주한미군은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결정하기 위해 한국의 국방부와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천안함 탐색 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군함을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