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北 미사일 중대한 위협 판단시 타격”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은 13일 “미국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이 중대한 위협이라고 판단할 경우 이를 타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이날 미 공영방송 PBS에 출연, “우리가 준비해야 하는 것은 첫번째가 (북한 미사일을) ‘억지(deter)’하는 것이지만 만약 이것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면 ‘대응(respond)’할 준비를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기지를 파괴할 능력이 있느냐’는 질문에 “동맹국들은 그렇게 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답변했다.


샤프 장관의 이날 발언은 미국 국방 수뇌부가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에 대해 경고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지난 11일 중국 방문기간에 북한이 향후 5년내 미국 본토에 닿을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는 미국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라고 평가했다.  


마이크 멀린 합창의장도 지난 12일 워싱턴 외신기자클럽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ICBM 역량과 핵실험을 결합해서 보면 동북아지역은 물론이고 미국까지도 위협하는 수준으로 발전하는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샤프 사령관은 또 최근 북한의 잇단 대화 제의와 관련,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겠다는 진정성이 있다는 증거를 찾을 수 없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북한은 지금까지 3차례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했으며, 지난 2009년 4월에 발사한 3단 추진체의 장거리 로켓은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발사장에서 3천200km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 낙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