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北 몇년 안에 추가 도발 가능성 있다”

서해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월터 샤프 주한미군 사령관은 9일 “예정대로 실시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샤프 사령관은 9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동아시아연구원 주최 오찬 강연에서 “북한이 보유한 비대칭 전력은 한국과 미국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지역에 큰 위협으로 이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국가는 적대세력에 대응해 군사훈련을 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미국과 한국은 매년 이런 형태의 훈련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샤프 사령관은 또 “북한의 김정일은 2012년 강성대국을 목표로 하고 있고 그 이후에도 도발이 있을 수 있다”며 “지역 국가들은 북한이 천안함 공격과 같은 행동을 못하도록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과거와는 다른 방식으로 공격하고 있는 점에 주목하면서 모든 위협에 대비해 싸워 이길 준비를 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 7함대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가 한국 해군과의 합동군사훈련을 위해 서해로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