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北 도발은 정권생존과 협상력 강화위한 것”

최근 북한의 도발적 행동은 “정권생존을 확보하고 국제사회에서의 협상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이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24일 미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 내에서 정권 생존을 확보하기 위해 김정일이 이미 밝힌 대로 다음 달 4∼8일 사이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해 대포동 2호 발사를 포함한 많은 종류의 도발에 의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동북아 안정과 안보에 주요한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며 “북한은 탄도미사일 및 관련 기술의 주요 공급국을 유지하고 있고, 재래식 무기의 주요 확산국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의 대규모 재래식 군사력과 대포, 탄도미사일 및 휴전선과 매우 인접한 곳에 모두 배치된 특수부대들에 의한 위협을 계속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샤프 사령관은 또 “정권 생존은 김정일의 첫 번째 관심사”라며 “그가 정권 생존을 확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어떤 것도 할 것이라 믿는다”고 전망했다.

그는 가장 우려스러운 점은 “김정일이 선군정책을 하려는 절대적인 욕망”이라며 “주민들은 돌보지 않고 북한 정권의 생존을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려는 그(김정일)의 의지”라고 말했다.

한편 티모시 키팅 태평양사령관은 이날 청문회에서 “미국과 일본이 긴밀히 제휴하고 있다”면서 북한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대통령이 명령을 내리면 미국 영토와 동맹국을 수호할 준비를 할 수 있다”며 “언제 어느 곳에서 위기가 발생하더라도 대응하는 게 가능하다”고 밝혔다.

키팅 사령관은 특히 일본이 요격 능력을 갖춘 이지스함을 배치하고 있는 사실을 강조하며면서 일본의 이지스함이 하와이의 태평양 해역에서 실험을 통해 미사일 요격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