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승무원 “귀아플정도 폭발음…화약냄새 없어”

천안함 생존 장병들은 사고 발생 13일 만인 7일 오전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열린 합동 조사결과 발표에 참석해 사고 당시 귀가 아플 정도의 폭발음이 났고 화약냄새는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천안함 병기장인 오성탁 상사는 이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폭발음이 있었냐는 질문에 “귀가 아플 정도로 폭발음이 났으며 펑하는 순간 배가 90도로 기울었다”며 “출입문 손잡이를 알고 있었기에 손을 더듬었지만 잡히지 않았다. 손잡이가 바닥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화약 냄새가 났었느냐는 질문에 오 상사는 “병기장으로 탄약을 담당하는 책임자인데 화약이 있었으면 냄새가 진동했을 것”이라며 “사고 순간 화약 냄새는 전혀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최원일 함장은 “사고 원인은 오후 10시시32분 통화할 때 원인이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외부충격이라고 느꼈다”면서 “당시 고속정, 구급함 등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조타장 김병남 상사도 “배가 암초나 사주(모래톱)에 걸리면 기본적으로 찢어지는 소리가 난다”며 “그러나 이번 사고는 외부 충격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고 전 비상상황이었느냐는 질문에 기관장인 이채권 대위는 “행정업무를 위해 워드 작업을 하려고 기관장실에 있었는데 긴급 상황이었다면 고속 추진을 위해 기관장실에 있어야 했다”며 “어떤 조짐이 있으면 고속추진을 준비해야 하는데 사건 이전까지 아무런 조짐이 없었다”고 답변했다.


전준영 병장도 “보통 운동 할 때 속옷 내의와 반바지를 입고한다. 아마 운동을 했다면 그런 복장이었을 것”이라며 “특별한 상황이 있었으면 근무복을 입고 있어야 하는데 특별한 상황이 없어서 침실서 쉬고 있었다”고 말했다.


내부적인 문제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대해 이채권 대위는 “출항 전 2~3일 전부터 작동을 시작하기 때문에 장비나 선체의 노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사고 이전 물이 새는 경우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윤한두 국군수도병원장은 생존자들의 건강상태와 관련 “일부 환자들은 불안, 불면증 죄책감 등 심리적 불안감을 겪고 있다”고 밝히며 “생존자들은 외과 치료와 정신적 충격에 대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침몰로 인한 정신적 후유증은 고위험군 14명, 중위험군 17명, 저위험군 21명이라고 진단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