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무기 전용가능 건조기 對北 우회수출”

일본 경찰이 10일 생물무기 제조로 전용가능한 ‘동결건조기’를 대만을 거쳐 북한에 수출한 혐의(외환법위반)로 무역회사 ‘메이쇼요코'(明昌洋行)의 전 사장 김영근(58)씨를 체포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김 용의자는 지난 2002년 9월 일본 경제산업성의 허가 없이 동결건조기 1대를 요코하마 항구에서 선적, 대만을 거쳐 북한으로 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당국은 세균을 말려 보존할 수 있는 동결건조기가 생물무기 제조에 전용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외환법 규정으로 수출시 허가신청을 의무화하고 있다.

경찰은 김 용의자가 대만의 상사에 동결건조기를 구입토록 속이는 수법으로 북한에 우회수출한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메이쇼요코’는 1990년 창립된 무역회사로 자동차와 가전제품 등을 북한에 수출하고 있으며 거래처에 북한 군부와 관련된 기업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