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 첫 국정원장, 김성호 전 법무 유력

이명박 정부의 첫 국정원장으로 김성호 전 법무장관이 유력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또한 이르면 이날 중으로 공식 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원장은 지역이나 출신학교와 상관없이 신뢰할 수 있는 인물을 기용해야 한다는 것이 이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이 대통령은 그동안 김 전 장관에게 각별한 신뢰를 보여왔다”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은 1월부터 김 전 장관을 국정원장 후보로 검토했으나 경남 남해 출생에 고려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백지화시켰었다. 국정원장, 검찰총장, 경찰청장, 국세청장 등 이른바 ‘빅4’가 영남권 출신으로 채워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적용했던 것.

김 전 장관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한 뒤 대구지검 검사장, 국가청렴위원회 사무처장 등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 말기에 법무부장관으로 발탁됐으나, 지난해 9월 재임 11개월 만에 옷을 벗었다.

당시 언론들에는 김 전 장관이 친(親)기업적인 태도를 보이는 한편 ‘공무원 선거중립 의무’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청와대 참모진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해 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자진사퇴함에 따라 후속 인사로 남성욱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와 김석우 전 통일원 차관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남 교수는 서울 출신으로 대선 때 이 대통령의 대북정책 작성을 주도해온 인물로 대통령직인수위 외교통일안보분과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냈다.

충남 논산이 고향인 김 전 차관은 20여년간 외무 공무원을 지낸 ‘외교통’으로, 초대 통일부 장관 자리를 놓고 남주홍 전 후보자와 경합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