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외교안보라인 인선 윤곽

청와대가 사의를 표명한 이종석(李鍾奭) 통일, 윤광웅(尹光雄) 국방,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의 후임자 후보군을 2∼3배수로 대부분 압축한 것으로 알려져 새 외교안보라인 인선이 윤곽을 잡아가고 있다.

새 외교안보팀 후보로 압축된 인물들의 면면을 볼 때 전반적으로 참여정부의 외교안보정책에 대한 기존 원칙을 유지하면서도, 전문성을 갖춘 해당 분야 관료출신들이 대거 포함돼 있어 정치적 컬러보다는 실무적인 색채가 가미된 방향으로 인선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참여정부 대북 포용정책의 ’아이콘’으로 사의 표명 이후에도 일부 언론에서 국정원장, 청와대 안보실장 등으로 재기용될 가능성이 관측되기도 했던 이종석 장관이 후보군에서 빠져있는 점은, 현재 진행형인 대북정책의 ’조정’이 이번 인선을 통해서도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장관 = 김하중(金夏中) 주중대사와 이재정(李在禎)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2배수 후보로 압축된 것으로 알려져, 외교관 출신이냐, 정치인 출신이냐로 선택의 방향이 잡혔다.

김하중 주중대사는 외무고시 7기의 외교부 출신으로 국민의 정부 때인 2001년부터 내리 5년 동안 주중대사직을 맡고 있다. 외교장관이나 안보실장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을 만큼 업무 역량을 인정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중대사가 주로 대북문제를 다룬다는 점에서 통일장관 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보이며, 특히 북한 핵실험 정국의 와중에 열렸던 지난 13일 한ㆍ중 정상회담에서의 실무조정 역할을 충실히 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외교관 출신으로 통일부장관이 된 사례는 과거 최호중(崔浩中), 홍순영(洪淳瑛) 전 장관이 있지만, 두 전직 장관은 외무장관을 거친 후 통일부장관이 됐지만, 김 대사가 통일장관이 될 경우 외교장관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통일부 장관이 되는 첫 케이스가 된다.

북핵실험 후속 대책을 비롯, 북한과 관련된 구체적인 사안이 대두될 때 마다 외교부와 통일부간에 입장 차이가 있었다는 점에서, 통일부장관에 외교부 출신이 기용될 경우 후반기 대북정책이 외교부 주도가 될 수 있다는 점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정 수석부의장의 경우 참여정부 초기 교육부총리 물망에도 오르는 등 각종 장관직 후보로 꾸준히 거론되어 왔고, 지난 2004년 10월부터 2년여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을 맡으며 참여정부 대북포용정책 확산에 기여해왔다.

이 부의장은 북핵실험후 언론 인터뷰, 기자간담회를 북핵 해법에 대한 소신을 개진하기도 했다.

그는 “금강산관광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기 때문에 안보리 제재의 일부로 간주해 축소하라든가 중단하라고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지나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미국의 방북) 특사 파견에 대한 논의를 활발하게 해야하지 않을까 한다”(10월19일 평화방송 인터뷰), “북핵문제는 근본적으로 북미관계에서 풀어야 되기 때문에 미국이 좀 더 유연한 정책을 가지고 북한과의 대화를 풀어나가야 한다”(10월24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고 자신의 목소리를 분명히 해왔다.

이종석 장관이 북핵실험후 대북정책의 ‘과도한 정쟁화’를 사의 표명 이유로 밝혔기 때문에, 포용정책에 대한 신념은 갖추고 있으면서 정치적 조정력을 갖춘 정치인 출신이라는 점에서 이 부의장이 평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중 대사, 이재정 부의장 두 후보 중 누가 되든 ’이종석 장관 체제’에 비해서는 실용성과 안정성이 한층 더 가미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