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국경 감시 소홀한 틈 노린 18명 집단 탈북사건 발생

소식통 "중앙 인민보안성 검열대 직접 조사...정치적 사건으로 다뤄질 듯"

북중 국경지역에 철조망이 설치되어 있는 모습.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중국과 맞닿은 자강도 중강군에 살던 일가족과 지인 십여 명이 새해 첫날 대거 탈북을 시도하다가 일부가 붙잡혀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7일 전했다. 

이들은 국경 감시가 평소보다 느슨해질 것으로 생각한 양력설 명절을 택해 자강도와 양강도가 인접한 지역으로 탈북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해부터 국경지역에 지방 보위부 검열대를 파견해 감시를 강화해오던 북한 당국은 1월 1일부터 탈북사건이 발생하자 인민보안성 감찰국 검열대를 직접 평양에서 파견해 체포된 주민들을 취조하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번 도강 사건은 가족과 친척 모두 합쳐 18명이라는 대(많은)인원이기 때문에 중앙에 바로 보고됐고, 인민보안성 감찰국에서 파견된 검열성원들이 양강도 지역에 내려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탈북을 시도한 사람들 가운데 10명은 강을 건넜지만, 나머지 8명은 국경경비대에 붙잡혔다. 중국으로 건너간 사람들에 대해서도 중국과 협력해 도 보위국 반탐과(우리 대공수사과와 유사) 체포조를 가동했다고 한다.  

이들의 체포 소식은 밀수꾼들을 통해 주변 지역 주민들에게 빠르게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이번에 탈북을 시도한 일행 대부분은 일가족과 친척이며, 일부 지인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왜 한 날 한 시에 단체 탈북을 시도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소식통은 “현재 양강도 보위국 해외반탐과에서 파견된 체포조가 중국의 협조를 받으면서 국경지역을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면서 “정치적으로 문제가 될 사건이기 때문에 처벌도 세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보안국 검열성원들은 이번 탈북 사건에 대한 조사뿐만 아니라 이들이 국경경비대나 공안기관 성원들과 연계돼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 여파로 이 지역 주민들의 밀수나 송금 등의 행위는 더욱 제한 받을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중앙기관 간부도 아닌데 보안성 검열성원들을 파견한 것은 이것을 정치적 문제로 다루고 ‘배신자들을 단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미칠 영향도 생각하기 때문에 심각하게 다룰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민들은 명절 분위기에 경비가 소홀해진 틈을 타 탈북을 시도한 것이 성공 확률은 높지만 붙잡히면 오히려 문제가 커지는 것을 생각하지 못해 가족 전체가 큰 화를 당하게 됐다는 반응을 보인다고 소식통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