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중·고등 역사교과서에 北김정은 등장

새학기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에 김정은이 본격 등장했다. 작년 말 김정일이 사망하면서 김정은이 북한의 최고통치자가 된 점이 반영된 것이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작년 12월19일 김정일의 사망 발표 이후 사단법인 ‘한국 검정교과서’를 통해 역사교과서 출판사들에 ‘관련부분을 검토해 수정·보완하라’고 요청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부터 전국 중·고교에서 사용될 역사교과서를 내는 출판사 11곳 중 8곳이 수정한 검정 교과서를 지난달까지 교과부에 제출해 승인을 받았다.


나머지 3곳도 지난달 말 수정본을 내 교과부가 승인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과서 수록 내용은 김정일과 관련한 진행형 표현을 과거시제로 고치거나 그의 사망 사실을 명확히 기재하는 등의 형태로 수정됐다.


예를 들어 ‘2010년부터 김정은을 후계자로 지명해 3대에 걸친 권력세습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내용은 ‘2011년 김정일이 사망한 후 후계자로 지명됐던 김정은이 통치권을 이어받아 3대에 걸친 권력세습이 이뤄졌다’는 식으로 바뀌었다.


또 김정일이 ‘독재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통치하고 있다’는 표현은 각각 ‘독재 체제를 유지하였다’ ‘통치하였다’로 변경됐고, ‘2011년 김정일 사망’이라는 표현도 서술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