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터민, 근면하고 성실”…채용기업 62% “만족”

탈북자들을 채용한 중소기업들의 채용 만족도가 대체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4일부터 20일까지 탈북자 채용업체 156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 의하면 중소기업의 62.1%가 탈북자 채용에 만족했으며 이유로는 근면 성실함을 꼽았다. ‘추가 채용 의사가 있다’와 ‘고려하겠다’는 기업은 각각 53.8%,  32.7%로 조사됐다.


탈북자 채용은 인력 부족에 따른 기업의 자발적 채용하는 경우가 많으며 대부분 정규직(92.1%)으로 채용했다. 연령은 40대가 가장 많았고 월평균 급여는 153만원으로 조사됐다.


또한 탈북자의 생산성은 국내 인력과 비교해 평균 83.9%, 외국인 근로자의 92.2%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날 설문조사로 볼 때 기업들이 대체적으로 채용만족도가 높고 추가 채용의사가 많아 향후 탈북자들이 생산직 인력난 해소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소기업 중앙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탈북자들이 입국 초기에는 시장경제 및 직장문화 이해부족, 건강상의 문제 등으로 직장적응에 어려움을 겪으나 일정기간 지나면 대부분 잘 적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탈북자 고용확대와 제조업체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중소제조업체로의 인력유입을 촉진할 수 있는 방안과 사회적응 및 직장생활에 필요한 직무교육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