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드러난 대포동 2호 실체

북한이 대포동 2호를 포함한 단·중·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지 하루가 지난 6일 새로운 사실들이 드러나고 있다.

우선 당초 발사 후 40여초만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던 대포동 2호 미사일은 40여초가 아닌 총 7분간 비행을 하다 추락한 것으로 밝혀졌다.

군 고위 당국자는 “대포동 2호 미사일은 발사후 42초 정도까지는 정상비행을 하다 엔진 이상 등으로 추정되는 원인으로 문제가 생겼다”며 “관성에 의해 이후에도 비행을 계속해 발사 후 총 7분간, 490여㎞를 날아간 뒤 동해상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이상희 합참의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서 대포동 2호의 총 비행거리를 499㎞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발사 후 초당 7㎞의 속력으로 1분 정도 비행을 해야 궤도로 진입하는데 대포동 2호는 발사 후 42초만에 이상이 생겨 이에 미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발사 후 1단계 추진체가 1분20초 정도는 연소돼야 하지만 대포동 2호는 이에 미치지 못했고 이에 따라 2단계 추진체가 점화도 되지 못한 채 추락했다는 것이 이 당국자의 설명이다.

그는 대포동 2호가 발사 42초만에 문제가 생긴 이유에 대해 엔진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이는 추정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대포동 2호에 연료를 다 채우지 않아 추락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논평할 수 없다”며 언급을 회피했다.

또 대포동 2호가 공중에서 폭파한 상태에서 파편이 바다로 떨어진 것인지, 아니면 공중에서 추진력을 잃어 그냥 바다로 추락한 것인지도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 당국자는 “대포동 2호는 발사 42초만에 문제가 생겨 결국 추락했기 때문에 추가 분석을 해봐야 하겠지만 현재로서는 실패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성규 합참 정보참모본부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대포동 2호는 발사후 42초까지 정상비행을 하다 이상이 생겨 7분만에 추락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이 1998년에 실험발사한 대포동 1호는 추진체가 2단인데 비해 대포동 2호는 맨위에 탑재단 탄두부분의 고체연료까지 포함해 총 3단이며 미사일의 총길이는 29∼31m”라고 확인했다.

대포동 2호에는 실제 탄두인지는 모르지만 탄두 모양의 물체가 실려있었던 사실도 이날 국방위에서 확인됐다.

이상희 합참의장은 “탄두형 모양 또는 둥근 형태의 모양이 (대포동 2호의) 제일 위인 3단에 올려져 있었다”며 “미사일 시험이기 때문에 그것을 탄두형 모양으로 볼 수는 있으나 탄두라고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또 북한이 스커드 및 노동미사일과 대포동 2호를 잇따라 발사한데 대해 “합참의장으로서 판단은 대포동 미사일은 시험을 할 수 있다는 의미이고 스커드·노동 미사일은 이미 다 전력화가 돼있는 무기체계이기 때문에 시험보다는 일종의 시위, 무력시위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포동 2호가 발사대에 장착된 날짜와 추진체에 연료가 채워진 날짜도 새롭게 드러났다.

이 의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5월초부터 추적하기 시작해 6월18일 발사대에 발사체가 장착됐다”며 “(발사) 마지막 순간에 3∼4일여 간에 추진체 통이 (연료로) 채워지고 항해금지구역(7.4∼11일)이 선포됐다. 이것이 마지막 순간에 최고 고조된 징후라고 판단했지만 발사를 언제 할지는 예측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에 북한이 스커드 및 노동미사일을 발사한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은 영구적으로 설치된 것이 아니고 일종의 훈련기지, 전개기지라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날 국방위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우리 군에 상황이 전파된 과정도 공개됐다.

윤광웅 국방장관은 “첫 미사일이 5일 오전 3시32분 발사된 후 미측으로부터 3시41분께 발사사실에 대한 통보가 왔다”며 “우리 군은 3시45분에서 55분까지 10분에 걸쳐 상황을 전파하고 그후 합참의 긴급조치반이 오전 4시30분에 소집되고 이 과정에서 오전 4시10분께 제가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보고 시간에 대해서도 청와대 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할 때 들은 얘기라며 “5일 오전 5시께 보고가 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첩보 수집과 관련, “양쪽(한미)다 수단이 있다. 우리가 포착한 것이 있고 미측에서 통보된 것이 있다”며 “오전 3시41분에 미측 통보와 우리의 포착으로 인식을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군 고위 당국자도 “미사일 발사 여부를 5일 오전 3시41분께 미측으로부터 통보를 받긴 했지만 우리도 거의 같은 시간에 식별을 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