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통진당 한심하기 그지없다…전원 사퇴해야”

새누리당은 4일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부정선거에 대해 당 지도부 및 비례대표 당선자들의 총사퇴를 촉구했다.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통합진보당이 1번 윤금순 당선자 한 명을 사퇴시키는 선에서 사태를 무마하려 한다면 국민의 비판과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이라며 전원 사태를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비례대표 후보 부정 경선에 대한 통합진보당의 대처 방식을 보면 참으로 한심하기 그지없다”면서 “통합진보당 당권파인 비례대표 2번 이석기 당선자는 진상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사태를 무마하기 위해 비당권파 측에 거래를 제안했다고 여러 언론사가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뒷거래설의 진실도 밝혀져야 한다”며 “유시민 대표가 정말 당권파와 ‘뒷거래’ 한 일이 없다면 지금이라도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받아들여 지도부 총사퇴와 함께 부정 경선으로 뽑힌 비례대표 당선자들과 후보들의 총사퇴도 관철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사실이라면 치졸하기 짝이 없다”면서 “당권파가 부정 경선 사태에 대해 반성하고 시정하려는 노력을 하기는 커녕 사태를 어떻게든 적당히 덮고 넘어가려는 못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통합진보당은 과거 한나라당 내부의 문제에 대해 늘 철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면서 “그런 그들이 자기네의 부정 경선에 대해서는 한사코 검찰 수사를 받지 않겠다고 버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수사하지 못할 이유가 없으며 수사해서 법에 따라 처리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