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북핵특위’ 가동…”국회 北대응팀 만들자”

새누리당이 7일 ‘북핵안보전략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악화된 안보 상황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 돌입했다.

이날 북핵특위 위원들은 임명장을 받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선 최근 북한의 핵위협과 관련한 당 차원의 대응책 마련과 정부·군(軍)의 위기관리 대응체계에 대한 여러 의견들이 제시됐다. 

한기호 북핵특위 위원은 “국회차원에서 북한대응전략팀을 만들어야한다”면서 “정찰총국장이 직접 발언했다는 점과 함께 여러 가지 (위협)을 이야기한 부분 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며 결의서를 통해 공론만 진행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문제 해결을 위해) 구체화된 것들을 만들어 정부나 국회차원에서 (실질적으로) 일할 수 있는 논의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몽준 북핵특위 고문은 “북핵문제를 전담하는 전문가가 없기 때문에 사태가 여기까지 왔다”면서 “평화와 경제변영을 누리면서 평화를 지키려는 의지가 많이 약해졌고 현실을 직시할 수 있는 능력도 없어졌기 때문에 오늘의 문제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정 고문은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의 전술핵을 재도입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고문은 지난달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미국의 전술핵 재도입과 자체 핵무장을 강조한 바 있다. 

한편 북핵특위에는 원유철 의원을 위원장으로 정몽준, 이인제 의원이 고문으로 참여하고 있다. 부위원장에는 황진하 의원, 위원으로는 한기호·이철호·정문헌·김성찬·송영근·심윤조·손인춘·민병주·권은희·조명철·윤재옥·하태경 의원, 정옥임 전(前) 의원이, 자문위원으로는 김태우 전 통일연구원장, 전봉근 국립외교원 교수, 백승주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이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