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내란음모’ 이석기 의원 제명안 제출키로

새누리당은 내란음모 혐의로 구속수감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6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어제 이석기 의원이 구속수감 됐는데 사법부의 판단은 판단대로 두고 국회는 국회 입장에서 할 일이 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국회 차원의 후속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어 “헌법수호 의무를 가진 국회의원이 이런(내란음모) 혐의를 받고 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국회의원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할 수 있다”면서 “새누리당은 오늘 이 의원에 대한 제명요구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의원에 대해 “국헌문란, 체제부정, 내란음모라는 차마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행위를 한 현직 국회의원이 구인 및 구속 과정에서 마치 개선장군이나 되는 양 행동하는 것을 보면서 참담함을 넘어 분노까지 느낀다”면서 “여야를 막론하고 국회는 자유민주주의와 헌법, 국가수호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의원에 대한 제명안 통과는 민주당의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 국회의원의 제명안 처리를 위해서는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이번 사태를 정치적 쟁점으로 이어가려 한다면서 제명안 처리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