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국군포로·납북자 TF’ 발족…25일 첫 회의

새누리당이 24일 당 정책위 산하에 ‘국군포로·납북자 태스크포스(TF)’를 발족시켰다.


국군포로·납북자TF는 6.25전쟁 정전 후 60년 가까이 해결되지 않고 있는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조기송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기구로, 새누리당의 4월 총선 공약이다. 


TF는 통일·외교·안보분야 정책위부의장인 정문헌 의원을 팀장으로 송영근·심윤조·하태경·조명철 의원 등 국회의원 5명과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장, 이금순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제성호 중앙대학교 교수, 조철호 통일교육원 교수 등 외부 전문가 4명, 당 수석전문위원 3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TF는 25일 오후 국회에서 첫 회의를 갖고, 통일부와 국방부, 외교통상부로부터 관련 현황을 보고 받고 향후 활동방향과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황우여 대표는 해외공관 직원들이 탈북자들에게 폭언을 했다는 한 언론보도가 나오자 지난 15일 탈북부터 국내 정착까지 책임진다는 차원에서 일관된 지원 체제를 갖추기 위해 당에 TF를 설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새누리당은 당 내에 북한인권 및 납북자·탈북자위원회를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이 때문에 활동이 중첩된다는 측면에서 효율성에 대한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익명의 한 대북 전문가는 “TF를 구성해 문제를 심도있게 다루겠다는 당의 의지는 알겠지만, 여러 채널이 두는 것보다 효율성을 위해서는 당 차원이 아닌 범정부적 차원에서 이 문제를 다루고 컨트롤할 수 있는 별도의 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