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北미사일 발사 안보에 치명적 危害”

새누리당은 3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리 안보에 치명적 위해가 될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도 해치는 매우 심각한 사건”이라고 경고했다.



정옥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은 안보리 결의 1718호, 1874호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면서 “이런 국제사회의 경고와 우려를 무시한 엄중한 도발에 대해 우리는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대변인은 “(북한이) 인공위성으로 이름 붙였다 하더라도 이것은 안보리 결의에 따라서 금지되어 있는 것”이라면서 “만약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에 성공하게 된다면, 북한이 바로 핵무기 운반수단으로 이 장거리 미사일을 악용할 것은 불문가지”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은 장거리 발사를 위해 무려 8억 5천만 달러를 썼다”면서 “이것은 북한 주민 전체의 1년 치 옥수수를 살 수 있는 거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1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유훈을 받들어 자체의 힘과 기술로 제작한 실용위성을 쏘아올리게 된다”며 “오는 10일부터 22일 사이에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남쪽으로 발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