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민주, ‘천안함’ 北사과 촉구했지만 통진당은…

여야는 26일 ‘천안함 폭침 4주기’를 맞아 북한의 공식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또한 천안함 용사들을 애도하며 안보태세를 굳건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현주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천안함 46명 용사와 고(故) 한주호 준위, 금양호 선원 7분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지키고 있는 모든 국군 장병들에게 감사와 뜨거운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민 대변인은 “북한은 한반도 안보와 남북 관계를 위협하는 무력 도발을 중단하고 진심이 담긴 사과와 재발 방지를 위한 진정성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정부와 군 당국은 더욱 튼튼한 경계로 혹시 있을지 모를 북한의 도발에 즉각적이고도 강력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태세를 갖춰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정애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를 비롯한 전향적인 자세 변화를 촉구한다”면서 “기존의 무력도발 등을 이용한 한반도 긴장 고조를 통해서는 아무것도 얻을 게 없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무력도발은) 오히려 대한민국의 더욱 강력한 대북 대비태세를 각인시키고 국민의 아픈 기억만 상기시킬 뿐”이라며 “또한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정당해산심판청구 중인 통합진보당은 천안함 폭침에 대한 북한 책임은 언급하지 않은 채 ‘폭침’이 아닌 ‘사건’으로 표현하는 등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해 대조를 이뤘다.


홍성규 통진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천안함 사건’이 발생된 지 오늘로 4주기를 맞는다”면서 “안타깝게 희생된 46인의 장병과 98금양호 선원의 명복을 빈다. 여전히 깊은 슬픔 속에 계실 유가족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더 이상 같은 비극이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제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한반도를 평화의 상징으로 만들어내는 것이야말로 남은 우리들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통진당 오병윤 원내대표는 통진당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천안함 용사 추모식’에 참석하려 했으나 유족 측의 반발로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대표가 추모식 현장을 진입하려고 하자 일부 유족들이 “천안함 폭침에 대한 북한의 책임을 인정하라”면서 공식 입장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