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내 개성공단 ‘중대조치’ 신중 대응 주문

새누리당은 7일 개성공단 정상화와 관련, 우리 정부의 ‘중대조치’ 등에 대해 신중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북측이 개성공단 실무회담에 응하지 않는 가운데 우리 정부가 중대결단을 내릴 것처럼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을 파국으로 몰고 가지 않도록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개성공단에 생계를 의존한 북한 주민 20여만 명 뿐 아니라 북한 주민 전체가 개성공단을 통해 대한민국 체제에 대한 믿음, 신뢰를 확대해나갈 수 있는데 공단 문을 닫는 것은 대단히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강경지도부의 생각에만 초점을 맞추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면서 “북한 주민들의 얻는 전략으로 유연하게 개성공단 문제를 다뤄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의화 의원도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 무작정 (북한의 답변을) 기다리기보다 더욱더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문제해결의 주체가 되지 못하면 결국 문제해결 대상이 된다.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잘 해나가길 부탁한다”고 주문했다.


원유철 의원도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이번 주부터 경협보험금 지급을 시작한다지만 이는 공단철수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르면 이날 중으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대한 경협보험금 지급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경협보험금 지급 결정에 앞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위원들 18명을 대상으로 한 의견접수를 전날 완료했다.


보험금 지급이 확정되면 보험금을 신청한 각 기업은 최대 70억 원인 보험금을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조만간 개별적으로 지급받게 된다.


북한은 개성공단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회담 제의에 열흘째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