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전개 봐가며 협의진행할 것”

정부 고위 당국자는 13일 제19차 장관급회담이 결렬된 뒤 가진 비공식 브리핑에서 “우리가 하는 얘기를 국방위원회와 지도층에 있는 그대로 전달해달라 했고 북이 보고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6자회담 복귀를 받아냈으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못한 것은 송구스럽다”면서도 “이 정도 상황은 예상했었으며 앞으로 여러 상황이 전개되는 것을 봐가며 북측과 협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정부 고위 당국자의 모두발언과 일문일답.

◇ 모두발언

본래 5시에 종결회의 하려고 했다.

장관급회담 관례가 이때 안되면 밤 늦게까지 난항겪고 마지막 날 합의문 발표되는데 오늘은 일찍 끝냈다.

북이 먼저 종결회의 일찍 하자며 오늘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했고 우리도 여러 상황 판단했을 때 지금 종결하는 게 좋겠다고 해서 종결했다.

이번 회담에서 물론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약속했다면 제일 좋았겠지만 이미 여러차례 말했던 것처럼 저희 입장에서는 장관급회담이란 통로가 북 지도부의 미사일 발사 문제와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는 대한민국 입장이나 국제 사회 반응, 우방의 판단들을 전달하는 중요한 통로라고 생각해 북에 명확한 입장과 여러 논리를 설명하면서 얘기했다.

미사일로 상황이 어렵지만, 모든 대화는 상황이 어려울수록 대화를 통해 푼다는 정부 정책기조가 있기에 이번 회담에 임했다.

북측에 우리가 전달하고자 했던 것은 기조발언과 수석접촉 등 여러 계기를 통해 여러 차원에서 명확하게 전달했다.

특히 북측 단장에게 명확하게 이렇게 얘기했다.

지금 6자회담 복귀문제와 관련, 이 문제는 남북 수석대표 간에 협의해 결정할 문제도 아니고 중국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협의해서 결정될 것도 아니라는 것 안다.

그러니까 북측 지도자가 결정할 문제다.

그래서 국방위원회, 지도층에 우리가 하는 얘기를 있는 그대로 전달만 해달라, 그리고 전달하고 반응이 있으면 오겠지만 그렇게 분명히 했다.

북이 보고한 것으로 확인했다.

복귀란 말 끄집어내지 못했으나 기대하기 어렵다는 말 애초에 드렸지만 우리가 할 말 했다.

물론 우리가 한 말 가지고만 북이 평가하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

회담에 오기 전에 힐 국무부 차관보가 우리 측을 예방했다.

그 자리에서 미국이 북한에 보내는 메시지를 정리해서 이번에 북에 전달했다.

어떤 영향 미쳤는지는 모르겠으나 지금으로서는 기다려봐야 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