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북핵회의’ 6자회담 현안 토론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한반도 대량학살무기(WMD) 확산방지를 위한 전문가회의’는 17일 전체회의를 열어 북핵 6자회담과 관련된 현안에 대해 집중 토론을 벌였다.

회의에 참석한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의 핵심 전문가들은 북핵 문제 협상틀인 6자회담의 진전상황과 향후 전개과정에 대비한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회의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6자회담 내에서는 북한 핵문제와 관련된 원론적인 협상만 진행되기 때문에 구체적인 해결방안 등은 마련되기 어렵다”면서 “이런 상황에 대비해 이번 회의에 참가한 5개국 전문가들은 향후 6자회담의 전개과정을 염두에 둔 대응방안을 마련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6자회담을 통해 북한 핵을 `검증가능하고 완전한’ 방식으로 폐기하기로 합의했을 경우 구체적으로 어떤 시스템을 동원해 이를 해결하게 되는지가 현안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예를 들어 북한핵 폐기과정도 6자회담의 틀을 유지하며 진행하던지, 아니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담당하던지,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와 비슷한 기구를 창설하던지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될 수있다”고 말했다.

5개국 전문가들은 이와 함께 6자회담이 끝내 북한의 참가거부로 뚜렷한 성과없이 끝나게 될 경우 북한핵 문제를 해결하는 다른 대안의 성격과 내용에 대해서도 토론을 벌였다.

이와 관련, 미국측은 북한이 끝내 6자회담장에 나오지 않을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 등 다른 강경 대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외교소식통은 “미국측은 6자회담 결렬에 대비한 수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북한이 계속 현재의 입장을 고수할 경우 6자회담의 미래도 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 전문가들은 오전 전체회의 이후 오후에는 분과별 토론을 진행한 후 수렴된 의견을 문건으로 정리한 뒤 이번 민관 합동 세미나를 마감한다./상하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