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北 무역대표부 대표 부인 리 모씨 국내 입국”

중국 상하이(上海) 주재 북한 무역대표부 심모 대표의 부인 리 모씨가 최근 자식들과 함께 탈북, 남한으로 들어왔다고 연합뉴스가 대북 소식통의 말을 빌어 2일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대북 소식통이 “리씨는 싱가포르 주재 한국대사관을 통해 지난달 초 입국했으며, 현재 다른 탈북자들과 마찬가지로 합동신문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리씨는 남편이 재외공관장 회의 참석 차 지난 1월 평양에 들어간 시기에 주 싱가포르 한국대사관에 보호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 북한 무역대표부는 2001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때 논의된 뒤 설치된 기관으로, 상하이의 북한 기업에 대한 비자발급 업무 등을 주로 맡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 당국은 해외에 근무하는 자국 대사관 직원이나 무역사업소 관계자들에 대해서는 부인까지는 함께 거주하게 하지만 자식들 중 1명은 북한에 남아 있도록 해 해외 망명 등을 막아왔다.

북한 재외 무역사업소에 근무하다 탈북한 A씨는 “자식을 보기 위해 평양에 들어가고 싶지만 곳곳에서 비용을 요구하기 때문에 선뜻 들어갈 엄두를 못낸다”면서 “나와 같은 사람들이 공화국을 배신하는 것을 막기 위해 자식들 중 한 명은 북한에 인질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가 부인 리 모씨가 최근 자식들과 함께 탈북해 남한으로 들어왔다고 보도한 점을 볼 때 북한 내에 있는 자식을 탈북시켜 함께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