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 홍수피해 北, 장마 대책에 총력

작년과 재작년 연이어 막대한 홍수 피해를 입은 북한에서 장마철을 맞아 홍수예방 사업에 비상이 걸렸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일 “최근년간 이상기후 현상으로 조선에서는 때 없이 무더기 비와 폭우가 내려 농업생산과 인민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조선(북)에서 큰물(홍수) 피해를 미리 막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들이 강구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우선 홍수피해 대책 지휘부를 우수한 공무원들로 구성하고 각 시.군에 지역 특성에 맞는 장마피해 대책을 세우도록 지시하고 있다.

도심지역에서는 무더기 비가 제때에 일정한 지역 밖으로 빠질 수 있게 빗물통의 침전물을 말끔히 파내고 허물어진 빗물통과 물도랑을 다시 쌓고 우수펌프장들을 정비하며 강하천들과 연결된 배수문들에 대한 보수도 진행하고 있다고 중앙통신은 소개했다.

황해남.북도를 비롯한 각 도의 농촌에서는 장마철에 빗물이 고이는 곳의 물을 빼는 양수장을 배치하는 일을 포함해 수로 바닥 파기, 강하천 정리, 둑 보강공사 등을 “군중적으로 내밀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평원군과 숙천군 등 각 군의 협동농장에서는 포전마다 “도랑을 깊숙이 째주고(파주고)” 곡식이 비바람에 넘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고 있다.

통신은 “군(郡)에서는 기상관측기관과의 긴밀한 연계 밑에 예견되는 날씨를 해당지역의 협동농장에 제때에 예보해주는 사업도 정상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와 함께 ’경보(警報)위원회’를 구성, ’예보통보 체계’를 마련하는 등 장마 피해 예방 및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