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공영 길 택하면 北 기꺼이 도울 것”

제66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세계와 더불어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가 더 이상 분열과 반목의 장이 아닌, 동북아시아와 세계평화를 일구는 희망의 터전이 되기를 소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북한의 핵위협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그리고 세계평화에 커다란 도전”이라며 “북한이 상생과 공영의 길을 택한다면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와 더불어 기꺼이 도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21세기의 세계는 안보도, 경제도 서로 협력하며 공동 번영을 이뤄가는 세계이며, 북한도 이제 시대의 조류에 합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국제사회는 핵무기, 생화학무기, 장거리미사일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비확산 레짐’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가공할 핵테러를 막기 위한 국가간 긴밀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지난해 제1차 워싱턴 회의에 이어 내년 3월 서울에서 제2차 핵안보 정상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라며 “우리는 핵테러 방지를 위한 구체적이고 내실있는 국제협력체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북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의 민주화 운동에 대해 “민주화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요구는 정당한 권리이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이들에 대한 탄압이나 인권유린이 방치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아프리카의 민주화 진전에 대한 유엔의 기여를 평가하면서 “민주주의는 결코 달성하기 쉬운 과제가 아니다. 세계 각처에서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한 신생 민주주의가 지속가능하고 튼튼하게 발전해 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