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北주민, 중국 방문 감소…8만9천명 訪中

올해 중국을 공식적으로 방문한 북한 주민들의 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최근 ‘2015년 상반기 외국인 입국 현황’에서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이 89,7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방송은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 91,800명 보다 2.2% 줄어든 것”이라며 “2년 연속 감소 추세”라고 전했다.

이번 중국 당국의 집계에 반영된 대상은 정식 절차를 밟아 입국한 북한 주민들이며, 탈북이나 비공식 경로를 통해 입국한 북한 주민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들 중 절반 이상인 52%는 식당이나 공장 취업 이유로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VOA는 취업 목적으로 방문한 북한 주민들의 수가 오히려 지난해보다 3천 3백 명 늘어났다고 밝혔다.

또한 방문객의 성별을 살펴보면 북한의 남성 방문자 수가 여성 방문자 수보다 압도적으로 많아, 여성은 13,200명에 그친 반면 남성은 전체의 85%인 76,500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상반기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모두 1천 2백 36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한국인이 2백 14만 명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북한은 전체 20위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