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지연 건설장 주변 장사행위가 비사회주의? 北, 공개 사상비판

삼지연 건설
삼지연군 건설 현장.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양강도 삼지연군에서 현재 대대적인 건설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건설장 주변에서 장사한 주민들이 공개적으로 사상비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은 이들의 장사 활동을 ‘비사회주의’ 행위로 규정하면서 강하게 문책했다는 전언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에 “지난 7월 5일 양강도 삼지연군 회관에서 양강도 보안서장(우리의 경찰서장 격) 외 5명의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장사꾼 3명에 대한 도 보안국 주최 비사회주의 공개사상투쟁회의가 열렸다”고 말했다.

이 공개회의에는 양강도 삼지연군 보안소와 삼지연군 당 위원회 및 청년동맹 위원회 일꾼들, 삼지연군읍 여맹(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초급단체 위원장 80명, 삼지연 지구 건설돌격대 책임간부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양강도 혜산시 주민 전모 씨(40)와 삼수군 주민 김모 씨(51), 갑산군 주민 박모 씨(33) 등 삼지연군 건설장 주변에서 장사 활동을 한 3명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이들에 대해 ‘혁명의 성지 삼지연 지구를 세상에서 제일 살기 좋은 지상낙원으로 건설할 데 대한 당의 지시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2019년 5월 초부터 현재까지 자신들의 돈주머니를 채우기 위해 건설장 주변에서 매장을 운영함으로써 건설자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주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는 것이다.

특히 회의에서는 ‘건설장의 몰탈(모르타르) 한 삽이라도 더 떠서 당에서 걱정하는 삼지연 지구 건설에 보탬을 줄 생각은 안 하고 매일 건설장 주변에서 장사함으로써 건설자들이 건설 자재를 팔아 그 돈으로 매장에서 술과 담배, 음식을 구매하도록 유도했다’면서 이들을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실제로 북한 주민들이 삼지연, 원산(강원도) 등 대규모 건설 사업 현장에서 자재를 빼돌려 시장에 내다 파는 현상은 지속해서 포착돼왔다. 이에 북한 당국은 건설 자재 횡령과 절도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처하고 있으나, 대북제재 등의 여파로 사정이 어려워진 주민들이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혹은 간부들이 이득을 챙기기 위해 자재를 빼돌리는 일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앞서 본보는 지난해 9월 “건설사업이 오랫동안 지속되다 보니 간부들이 국가 자재를 빼돌려 횡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삼지연 꾸리기 사업을 지휘하는 216사단에서 건설단 소속 부대원들과 돌격대, 노동자들에게 ‘국가재산을 훔친 자는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엄벌하겠다’라는 교양을 했다”는 양강도 소식통의 전언을 보도한 바 있다.

다만 이 같은 단속에도 불구하고 자재 유출이 이어지자 당국은 이러한 행위의 책임을 장사꾼들에게까지 돌려 잘못을 씌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종의 ‘시범겜’(본보기)으로 장사하는 이들을 처벌함으로써 주민들의 일탈 행동을 통제하는 효과를 노리는 한편, 자본주의적 행위에 대한 비판을 통해 주민들의 사상적 무장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 소식통은 “회의에서는 이들의 장사 활동을 두고 ‘돈밖에 모르는 자본주의 생활양식에 물 젖어 돈에 눈이 멀어 적들을 도와주는 이적행위와도 같은 아주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지적하면서 강력한 법적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언급이 있었다”고 했다.

이후 북한 당국은 이들의 매장 상품을 전부 무상몰수하는 한편, 이들에게 노동단련대 6개월을 부과하고 그 연장선에서 삼지연 건설 무보수 노동 처벌을 적용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