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지연 개발로 양강도 주목 받자 타지역 출신자 추방 조치

소식통 “국경경비대 제대 군인들이 비법활동 주도 판단”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월 30일 양강도 삼지연의 삼지연꾸리기 건설현장을 방문했다. / 사진 = 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양강도 ‘삼지연꾸리기’와 혜산시 재개발 사업에 벌이면서 주민등록 재조사도 함께 진행해  타지역 출신 거주자들을 추방하기 시작했다고 내부 소식통이 17일 알려왔다.

양강도는 삼지연과 혜산 개발에 국가적인 이목이 쏠리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잦은 방문이 이어지자 사건·사고 예방과 통제 강화를 위해 주민들의 출신및 사회 성분(성장 과정과 경력), 최근 동향들을 파악해왔다.

타지역 출신 거주자 추방은 이러한 주민 요해(了解) 사업에 따른 첫 번째 조치로 파악된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올해 초부터 혜산에서 당과 행정기관에서 주민 요해사업을 추진했고, 그 결과로 이달 2일에 혜산과 김정숙군 등에서 고향이 타지역인 사람들을 원래 거주하던 지역으로 돌려보내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말했다.

이번 추방 지시의 직접적인 대상은 국경경비대 출신과 떠돌이 장사꾼 출신 정착자들이 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국경경비대 출신 거주자들은 제대 후에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고 혜산이나 김정숙군 출신 여성들과 결혼해 이 지역에 정착해 살아왔다. 이들은 군부대 연고를 기반으로 북중국경을 무대로 밀수 등을 통해 돈을 벌기 위해 정착한 경우가 많다.

소식통은 “이 지역 주민들의 사상동향과 범죄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국경경비대 출신자들이 비법활동과 비사회주의적 생활 양식을 확산시키는 가장 큰 요인이었다”면서 “이들이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고 정착해 살면서 탈북과 밀수 등을 벌여온 것을 뿌리 뽑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역 출신 탈북자들도 국경연선의 탈북 브로커와 밀수업자, 송금 중개인으로 활동하는 사람들 중에 국경경비대 출신이 적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뚜렷한 범죄 혐의가 없는데도 타지역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추방할 경우 해당 주민은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게 되기 때문에 지나치게 가혹하다는 반발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실제 추방이 어느 정도 이뤄질지는 두고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소식통은 “외부 사람들이 여럿 들어와 사는 것을 불편해 하는 주민들도 있다”면서도 “중국과 연결해 어떡해든 물건과 돈을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이 사람들이 없으면 주민들도 그렇고 간부들도 살기 어려워지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