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찐 곰’ 정남, 항상 가족 당황하게 만들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구도가 불분명해 보인다고 미국 USA투데이가 26일 보도했다.

USA투데이는 후계자로 장남인 정남(사진·36), 차남인 정철(26), 막내인 정운(23) 등 세 명의 아들 중 한 명이 거론되고 있지만 이들이 모두 잠재적 약점을 지니고 있는데다 누구도 확실한 민심을 얻고 있지 못해 후계구도가 불분명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USA투데이는 이날 ‘북한 정권 후계자 불투명’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김정일의 사진과 함께 세 아들의 장단점을 비교해 보도했다.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김 위원장의 아들 3명 가운데 누구도 인민의 마음을 얻어 분명한 (후계자) 선택을 받지 못한 것 같다”면서 “이들 3명의 경쟁자는 모두 나름대로 약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일성은 61세 때 후계자 지명을 했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김 위원장의 나이가 현재 66세라는 점을 감안할 때 그의 후계자 지명은 늦은 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별명이 ‘살찐 곰’으로 통하는 장남 정남은 항상 가족을 당황하게 만들며 둘째는 너무 유약하고 셋째는 너무 어리다”면서도 “그러나 이들 3명의 아들 가운데 1명이 결국 운명적으로 김 위원장의 권력을 이어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신문은 첫째인 정남이 장남을 우대하는 유교사회의 전통 때문에 후계자가 될 가능성이 있지만 김 위원장과 공식적으로 결혼하지 않은 배우출신인 성혜림의 아들이기 때문에 태생적인 한계를 지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남은 또 지배구조를 강화하는데 필요한 지지자들 인맥과 조직을 축해오지 않은데다 비만 등 건강상 문제도 안고 있다고 전했다.

정남에 비해선 고영희의 소생인 정철이 현재 후계구도에 더 가까워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정철은 외국에서 공부하며 국제적 감각을 익힌데다 김일성 군사대학을 졸업하고 지금은 권력의 중심인 노동당 중앙위에 있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그러나 정철은 어린 소녀같은 성격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셋째인 정운은 강인한 성격 덕분에 김 위원장의 총애를 받고 있고 생모인 고영희가 고위간부들에게 장군이라고 부르고 후계자 경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한 적이 있지만, 경쟁에 너무 늦게 뛰어들었다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데일리NK 손광주 편집국장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변화를 피할 수 없다. 그들은 삼대에 걸쳐 자신들의 왕국을 유지하고 싶어하지만 주민들이 그것을 받아들일지 여부에 대해서 그들은 모르고 있다. 그래서 그들은 인민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과제가 남아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