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위 개성공단.장민호 논란

국회 산업자원위의 1일 산업자원부 국정감사에선 개성공단을 비롯한 대북지원 문제와 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장민호씨의 산자부 산하기관 근무경력이 도마위에 올랐다.

국감 마지막날인 이날까지 한나라당 의원들은 대북지원, 간첩단 사건과 관련한 정부의 대응능력 부재를 질타한 반면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이에 대한 정부 입장을 옹호하며 맞섰다.

한나라당 김기현(金起炫) 의원은 “산자부 산하 광업진흥공사가 북한자원 개발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덕현 철광산 사업은 외형상 중국현지기업과 합영회사 형태로 진행되고 있지만, 사실상 소요재원을 모두 광진공이 부담하고 있다”면서 “이 합영회사 공동대표자인 최모씨의 경우 북한에서 조국 통일상을 비롯, 영웅칭호까지 받은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같은당 김성조(金晟祚) 의원은 장민호 씨가 지난 94~95년 산자부 전신인 통상산업부 산하 한국정보기술연구원에 근무하며 중국 방한단의 실무교육을 담당한 점을 거론하면서 “장씨가 방한단에 북한 사람을 넣어 정보통신 기술을 소화할 만한 인적 인프라를 구축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열린우리당 김태년(金太年) 의원은 “국회 예산정책처가 발간한 개성사업 평가서에는 북한 근로자들에게 50달러의 임금이 지급되며, 이중 북측 인력센터인 총국에 지급되는 비용과 사회복지비가 22.5 달러”라면서 개성공단 북한 노동자의 임금이 대부분 노동당에 유입되고 있다는 한나라당측 주장을 반박했다.

정세균(丁世均) 산업자원부 장관은 이에 대해 “국회 예산정책처 자료가 충분한 조사를 거쳐 작성됐으리라 믿는다”면서, 장씨 문제와 관련해선 “거론된 방한단의 목적은 산업시찰과 관광 용도였으며, 정보통신 교육과 무관하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