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北핵실험 외국인투자 영향없어”

산업자원부는 17일 김종갑 제1차관 주재로 ’외국인투자 동향 및 4.4분기 투자유치활동 계획 점검회의’를 개최한 결과 지난 9일 북한 핵실험 이후에도 외국인투자가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산자부의 점검결과에 따르면 핵실험 발표 이후 13일까지 신고된 외국인투자는 56건 3천700만달러로 정상적 수준이며 특히 건수 기준으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2005년 10월9일∼10월13일) 46건보다 21% 이상 늘어났다.

미국, 일본, 유럽계 진출기업 대표인 주한 외국상의 및 미국 현지투자자도 “이번 북한의 핵실험은 직접적 위협은 아니라고 판단하며 당장 투자의사결정에 큰 영향은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산자부는 설명했다.

김종갑 차관은 “구글(Google), 캘리포니아 연기금은 물론 독일의 한 물류기업도 당초 계획대로 우리나라에 투자하고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 북 핵실험 발표에 따른 직접적 영향은 거의 없다”면서 “오히려 일부 외국인 투자자는 이번 사태를 기회로 보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