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원로들 천안함 발표에 “대북정책 전환” 요구

민군합동조사단의 20일 결과발표를 통해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것이 명백해졌다. 우리 사회원로들은 지금이 매우 긴박하고 중요한 시기임을 강조하고 대북 유화적 대북정책의 개선에 나설 것을 우선 촉구했다. 


안병직 (사)시대정신 이사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비핵개방3000은 햇볕정책만큼은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포용정책”이라며 “2000년 이전 대북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이사장은 군사보복과 관련해 “현실적으로 군사행동은 어려울 것”이라며 “북한 김정일을 바로 친다면 모르겠지만 그것은 위험한 행동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외의 군사공격은 일반 주민을 죽일 가능성이 있어 어렵다”면서 “그동안 중지했던 휴전선 대북방송을 부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안 이사장은 또 “국민들은 대북 경계심을 고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이해진 안보의식을 다잡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박범진 미래정책연구소 이사장도 “정부가 북한에 대해 단호한 응징을 하는 것은 한반도의 미묘한 상황을 볼 때 쉬운 선택은 아니다”고 말하면서도 “북한에 대해 다각적인 조치를 통해 남한의 단호한 의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이사장은 “이번 사건으로 북한이 변하지 않는 한 화해협력 대상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졌다”면서 “국민들이 대북 경각심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상 한국안보문제연구소 이사장은 “북한은 주변을 협박해서 뜯어먹고 사는 생활방식이 핵심수단이지만 천안함 사태는 정도(正道)를 벗어났다”며 “국제사회가 6자회담에 대한 기대가 높은 시기에 NLL을 넘어 전쟁행위라고 인식할 수 있는 방법으로 도발한 것은 언제든 망설임 없이 다양한 방법으로 도발 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지난 60년 동안 북한이 도발해왔는데 단호한 대처가 없었다”며 “(이번에는)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도발 가능성은 남아있고, 가장 우려스러운 것은 (이번 천안함 사태와 같은) 테러”라며 “국민의 지혜로운 자세와 단호한 대처에 대한 의지가 있어야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