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中 해군함대 북한 방문기

지난 4일 원산항에 도착했던 중국 해군훈련함대 소속의 정허(鄭和)호와 뤄양(洛陽)호가 4박5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8일 떠났다.


훈련함대를 이끈 중국 북해함대 사령관 톈중(田中) 중장을 비롯한 지휘부는 5일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을 만났고 6일에는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는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중국 해군 훈련함대의 북한 방문은 1996년 이후 15년 만으로, 북중 우호협력조약 50주년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중국 신화넷은 8일 중국 해군 함대의 방북 일정을 사진으로 소개했다. <사진 출처=신화넷 캡쳐>



북한 해군 동해함대 장교와 사병들이 8일 원산항 부두에서 중국 해군을 배웅하고 있다.



북한 김명식 조선인민군 소장(왼쪽)이 중국 인민해방군 북해함대 사령관인 톈중(田中) 중장과 부두에서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7일 정허호(오른쪽)와 뤄양호가 원산항에 정박해 있는 모습.



5일 중국 북해함대 사령관인 톈중(田中) 중장(둘째줄 왼쪽 두번째)등 장교와 사병이 평양에 있는 조중우호탑에 화환을 전달하는 장면.



6일 북한 수병(해병)이 체육대회에서 북중 해군 병사들을 위해 노래하고 있다.



7일 북한 해군 군악단이 정허호와 뤄양호의 갑판에서 중국노래를 열창하고 있다.



북한과 중국의 여 해군들이 정허호 갑판에서 친선교류를 하고 있다.



6일 북중 해군 병사들이 원산송도원에서 체육대회를 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