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사전에 알았나 몰랐나

북한이 25일 오전 핵실험을 감행한 것과 관련, 정부가 이를 사전에 파악하고 있었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2006년 10월 1차 핵실험 20분 전에 핵실험 계획을 중국에 통보했으며 중국 측은 자국내 한국, 미국, 일본 대사관에 이 정보를 전달, 우리 정부도 사전에 인지했다.

이런 전례를 감안하면 정부 당국은 이번에도 북한의 핵실험 전에 중국을 통해 관련 사실을 사전 인지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은 이번 핵실험 전에 중국 측에 핵실험 실시와 관련된 내용을 사전 통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 관계자들의 반응 등을 감안하면 이번에는 북한의 핵실험 정보를 사전에 입수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외교당국의 한 고위 관계자는 함경북도 길주에서 인공지진파가 감지된 직후 핵실험 여부를 묻는 질문에 “난 처음 듣는 얘기”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군당국의 한 관계자도 “핵실험 이전에 미국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지 못했다”면서 “우리 정부가 오히려 미국에 지진파 포착 사실을 알려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오늘은 공교롭게도 미국의 현충일로 공휴일이어서 정부 당국간 채널 가동이 쉽지 않다”면서 “이 때문에 정보 공유가 미흡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 당국이 한반도 안보 뿐 아니라 동북아 안보지형을 뒤흔들 수 있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정보를 주변국과 사전에 공유하지 못했다면 대북 정보공유에 심각한 허점을 노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더욱이 핵실험 사실을 사전에 인지한 중국 측이 우리 정부에 이 사실을 통보해주지 않은 것으로 드러날 경우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과의 대북공조 문제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당국은 주변국으로부터 정보를 전달받지 못한채 이날 오전 9시54분께 길주지역에서 리히터 규모 4.5의 지진파를 탐지하면서 핵실험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보 당국 역시 북한이 1차 핵실험 때는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 관측시설을 설치했으나 이번에는 이런 시설이 첩보위성에 포착 안됐다는 정황 탓에 지진파가 탐지되기 전에는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한 것으로 판단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올해 들어 풍계리 핵실험장 주변에서 사람과 차량 등의 움직임이 지속적으로 관측돼 복구를 위한 준비 작업일 것으로 분석했다”면서 “그러나 최근 들어 관측시설을 설치하는 등의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지진파를 탐지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원주관측소와 경주 효동리, 홍성, 지리산 종합관측소 등 전국에 30여개의 지진관측소를 운용하고 있다. 원주관측소는 한반도 주변에서 다이너마이트 300t 이상 규모의 인공폭발이 있으면 오스트리아 빈의 유엔 국제자료센터(IDC)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

이 연구원은 1996년 유엔으로부터 포괄적 핵실험금지 조약(CTBT)에 따른 국가자료센터(NDC)로 지정된 곳으로 원주관측소에서 핵실험 관측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최근에는 북한의 핵실험 여부를 밀착 감시하기 위해 휴전선 인근에 최전방 관측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 관측소에서는 지진을 비롯한 핵실험 여파에 따른 진폭을 놓치지 않고 탐지할 수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