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공안수사 강화…일선署 인력배치

최근 오프라인상의 공안사건 수사에 주력해 온 경찰이 온라인상에서의 각종 보안 수사 역량도 강화하기로 해 주목된다.

경찰청은 4일 사이버 보안 전문 인력을 일선 경찰서까지 확대 운영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보안 사이버 전문요원 인사 운영규칙’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달 7일 발생한 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직후 나온 것이어서 경찰이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사이버 테러’ 등에 적극 대처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보안 사이버 요원은 온라인상에서 국가의 안녕이나 질서를 위해하는 각종 불법 정보 유통 행위에 대한 첩보를 수집, 분석하고 수사하는 경찰이다.

경찰은 그동안 경찰청 보안국과 각 지방경찰청 등에 보안 사이버 요원을 배치해 운영해 왔지만, 앞으로는 일선 경찰서에도 이 같은 수사 인력을 배치하겠다는 게 개정된 규칙의 골자다.

보안 사이버 전문요원을 선발하고 해제할 때도 엄격한 심사가 이뤄지도록 경찰청과 지방경찰청에 심사위원회가 설치된다.

인력을 확충할 때는 전산 분야 전공자와 정보처리, 디지털증거분석 등 전산 관련 전문 자격증 소지자 등을 우선 선발해 전문성을 높이기로 했다.

경위 이하 보안 사이버 전문요원들이 승진과 함께 다른 부서로 전보되는 사례를 막기 위해 승진을 사유로 다른 부서로 전보 발령되는 것을 유보할 수 있는 근거 조항도 마련했다.

경찰은 국내외 민간 교육전문기관이나 전산연구기관 등에서 보안 사이버 전문 교육도 정기적으로 실시해 정예요원을 양성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북한의 사이버전에 대응하고 안보 위해 세력이 사이버 공간에서 불법적인 활동을 하는 것을 막고자 사이버 보안 요원의 선발과 관리를 엄격히 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