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테러 배후 북한.종북세력 추정”

국가정보원은 8일 한미 주요기관 인터넷에 대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의 배후엔 북한 내지는 북한 추종세력이 있는 것으로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 소속 여야 의원들에 대한 개별 브리핑이나 문건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고 정치권 인사들이 전했다.

한나라당의 한 정보 소식통은 “공식 보고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국정원 관계자들로부터 ‘해킹사태의 배후에 종북세력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9일 국정원이 국회 정보위원회에 정식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위는 9일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소집해 해킹 사건과 관련한 국정원의 보고를 받고 대책을 숙의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다른 핵심 인사도 “국정원에서 정보위원들에게 문서자료를 보냈다”며 “이 문건은 이번 사이버테러의 개요를 설명하면서 배후를 ‘북한 또는 북한 추종세력’이라고 써놓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한 인사도 “국정원이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사이버테러의 배후에 북한 내지는 종북세력이 있다고 브리핑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청와대를 비롯한 일부 한미 주요 정보 사이트와 대형 사이트들이 7일 오후 디도스(DDoS)의 공격을 받아 접속장애를 겪는 초유의 인터넷 대란을 겪었으며 검경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