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에, 북·일 양자대화 성사 낙관

북핵 6자회담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 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19일 미국과 북한의 양자 협상이 시작됨에 따라 일본과 북한간 직접 대화의 가능성도 커졌다는 견해를 밝혔다.

사사에 국장은 이날 베이징(北京)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때가 되면 저절로 물은 흐른다”며 “북한으로서는 일본과 대화할 필요가 생긴다”고 말했다. 사사에 국장은 지금까지 일본측이 먼저 북한에 대화를 요청하는데는 부정적 입장이었다.

외무성 소식통은 “북·미가 움직이기 전에 북·일 대화를 진행시키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는 판단이 있다”며 “북·미 협의가 실현된 이상 북·일을 움직이는 기운도 있다”고 말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