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에 “北, 금융문제 고집해 성과없어”

6자회담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 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2일 회담이 성과없이 끝난 데 대해 “북한이 본래의 주제인 핵문제와는 관계없는 금융제재 해제 문제에 집착해 아무런 실질적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며 북한의 대응을 비난했다.

사사에 국장은 이날 저녁 베이징(北京) 시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이 한층 격화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에 받아들여질 수 있는 길을 택할 것인지, 더욱 고립화의 길을 고를 것인지, 전략적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약속을 전제로 6자회담에 참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사에 국장은 그러나 6자회담에 대해서는 “대화의 장으로서 계속 중요한 역할을 해야한다”며 회담의 틀을 유지하고 북한을 제외한 5개국간의 연대를 공고히 해나갈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일본이 핵문제에 못지않은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있는 납치 문제에 대해 북한이 응하지않은데 대해서는 “그렇게 될 것으로 생각은 했었지만, 유감이다”며 불만을 표시했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