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반도 배치, 北위협에 국가·국민 안위 달린 문제”



▲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과 관련해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안위가 달린 문제로 바뀔 수도 없는 문제”라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과 관련해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안위가 달린 문제로 바뀔 수도 없는 문제”라면서 “저도 가슴 시릴 만큼 아프게 부모님을 잃었다. 이제 저에게 남은 유일한 소명은 대통령으로서 나아가 나라와 국민을 각종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영상국무회의를 통해 “북한이 핵 능력을 고도화시키면서 핵 탑재 탄도 미사일의 성능을 끊임없이 향상시키고 있는 상황인데도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이 멈추지 않고 있어 속이 타들어 가는 심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현실화되면 대한민국 어느 지역도 안전을 보장받기 어려워지는데 사드 배치와 같은 기초적인 방어체계조차 마련하지 못한다면 앞으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어떻게 지켜낼 수 있겠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오랜 고심과 철저한 검토를 걸쳐서 내린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앞으로)저는 사드 배치 문제를 비롯한 여러 지역 현안들에 대해 민심을 청취하고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기 위해 지역의 대표인 국회의원들과 (지방자치)단체장들을 직접 만날 것”이라면서 “또 각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적극적인 민생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사드 레이더의 인체 유해성 논란 등 사드배치 관련 검증되지 않은 내용이 확산되는 것과 관련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수개월 동안 수차례의 현장 실사와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최적의 사드 배치 기지로 성주를 선정했고, 안전성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을 여러 차례 점검했다”면서 “만약 사드 배치로 지역주민들의 삶에 조금이라도 위험이 있었다면 저는 결코 그런 결정을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국무총리와 장관을 비롯해 정부의 책임자들이 지역을 찾아 상세하게 설명을 드리려고 노력했고, 성주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그런데도 명백하게 입증된 과학적인 근거보다는 각종 괴담과 유언비어를 퍼트리고 안보의 근간마저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어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이날 박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김영란법을 합헌으로 결정한 것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며 국민의 뜻을 받들어 부정부패가 없는 청렴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나갈 것”이라면서 “관계부처들은 농수축산업, 요식업종 등 부정적 영향이 우려되는 부문의 동향을 면밀하게 주시하면서 각계의 지혜를 모아서 충격을 최소화할 대책을 마련해 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