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논의 원인은 北, 비난 말고 스스로 돌아보라”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일 북한이 최근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문제에 대해 연일 비난 공세를 이어가는 것과 관련, “북한은 사드 문제를 비난하기에 앞서 근본적인 원인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매체가 선전하는 것은 그들의 자유이겠지만 사드 문제가 발생한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 돌아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달 31일 “미국은 아시아태평양지역에 대한 미군무력증강에 커다란 우려를 품고있는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에 대한 ‘사드’ 배치 기도를 노골화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정 대변인은 또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이 상반기 방한(訪韓)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적절하지 않다”며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북 간) 민간교류를 지속해 간다는 것은 변함없는 원칙이나 현재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상당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민간교류의) 잠정적인 중단이 필요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이런 ITF 배후에 북한 당국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정 대변인은 “(만약 그렇다면) 큰 잘못(핵실험)을 저질러 놓고 그것을 호도하려고 하는 움직임의 일환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