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해역 높은 파고로 실종자 수색 난항

26일 인천 백령도 해역에서 발생한 해군 초계함 침몰사고와 관련, 27일 오전 해경과 해군이 본격적인 실종자 수색작업에 나섰지만 높은 파고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은 이날 오전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5척과 헬기 2대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관할 옹진군도 어업지도선 3척과 행정선 1척을 투입, 수색을 돕고 있다.


옹진군 어업지도선 선장은 “사고 발생 직후인 26일 오후 10시30분부터 27일 오전 1시30분까지 3시간 가량 구조작업을 벌였고 오전 6시 수색을 재개했다”면서 “현재 사고 해역의 시정거리는 2~3마일 이상으로 양호하지만 2~3m의 높은 파고로 인해 수색에 어려움이 있다”라고 말했다.


인천시도 침몰 사고 발생 직후 시 소방안전본부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군 당국의 구급.이송 요청에 대비하고 있다.


안상수 인천시장은 이날 오전 2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옹진군 상황실을 잇따라 방문해 상황을 보고받은 뒤 관계자들에게 실종자 구조.수색 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