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운반선 ‘현성호’ 北조사끝나 남하중

서해 북한 해역에서 북측 어선과 충돌해 북한 당국으로부터 조사를 받아왔던 남측 모래 운반선 503현성호(1천 538t급) 선원들이 남측으로 돌아오고 있다.

16일 오후 3시10분경 북한 해주항을 출발해 해주 남쪽 14마일 상까지 남하 중이던 ‘503현성호’가 북측의 요구로 해상에서 정선했다가 몇 시간 후 다시 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2분께 북측과의 통화를 통해 현성호 선원들이 당국의 조사를 마치고 해주항을 출발했다고 밝혀왔다”며 그러나 “북측 실종자 4명은 아직까지 찾지 못해 남측이 이를 발견할 경우 협조해줄 것을 요청해 왔다”고 전했다.

현성호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측해역으로 넘어오는 데 7시간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성호는 최초 목적지인 군산항을 통해 입항할 예정이다.

한편 이 사고로 북측 어선에 타고 있던 어민 3명이 실종되고 1명은 현성호에 의해 구조됐던 것으로 최초 알려졌으나, 북한 당국은 4명이 실종됐다고 밝혀왔다. 현성호에 타고 있던 남측 선원 10명은 모두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15일 오후 6시 50분께 서해 연평도 북방 5.1마일 북한 해역에서 우리측 모래 운반선 503현성호(1천538t급)가 북측 어선(5t급)과 충돌하면서 일어났으며, 북측 어선이 침몰해 북측 어민 4명이 실종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