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 남북한 첫 메달…중국 금 6개 싹쓸이

사격이 아시안게임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안겼지만 기대했던 금맥 캐기에는 실패했다.

북한도 첫 은메달을 따냈다.

중국은 대회 첫 날 금메달 6개를 싹쓸이해 초반부터 초강세를 예고했다.

’고교생 총잡이’ 유재철(대전체고)과 채근배(기업은행), 김혜성(동국대)으로 구성된 남자 공기소총팀은 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사격장에서 열린 제15회 하계아시안게임 대회 첫 종목인 남자 10m 공기소총 본선에서 합계 1천777점을 쏘아 중국(1천786점)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중국은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따냈다.

본선 2위(596점)로 결선에 오른 유재철은 10발을 쏘는 결선에서 첫 번째와 아홉 번째 격발이 흔들리면서 101.9점에 그쳐 합계 697.9점으로 류티안유(중국.700.8점) 등에 이어 동메달에 그쳤다.

유재철은 한국의 개인전 첫 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여자 트랩 단체전에서 합계 174점으로 중국(195점), 북한(186점)에 이어 동메달을 땄다.

아테네올림픽 은메달리스트로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길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이보나(우리은행)는 여자 트랩 본선에서 60점으로 11위에 그쳐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반면 북한은 이 종목에서 선전해 대회 첫 메달을 은빛으로 장식했다.

중국의 ’미녀 총잡이’ 천리는 결선에서 89점으로 주메이(중국.80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천리는 이번 대회 개인전 첫 금메달리스트의 영예를 안았다.

중국은 두리가 여자 10m 공기소총까지 석권해 첫 날 남녀 10m 공기소총, 여자 트랩 등 사격 3개 종목에 걸린 개인·단체전 금메달 6개를 모조리 휩쓸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