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주민에 백기?…’폭풍군단’ 검열 조기 종료

북중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됐던 ‘폭풍군단’ 검열이 내달 2일 끝날 예정이라고 내부 소식통이 30일 전했다.  당초 한 달 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던 검열이 조기에 마무리되며 국경지역 일대를 강타했던 ‘공포 통치’ 분위기가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강제추방 등 강도높은 검열로 인해 주민 불만이 고조되고, 기존 검열조들과 갈등이 심화되자 활동기간이 단축된 것 같다고 소식통들은 해석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폭풍군단 검열조 간부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열은 9월 2일에 끝난다’고 말했다”며 “전문 검열성원들이 아니어서 그런지 단속과정에서 무자비하고, 융통성도 없어 주민들의 미움을 사고 있고, 원성도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중앙에 제기된 것 같다”고 전했다.


함경북도 온성 소식통도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밀수품을 넘겨받아 장마당에 팔다 조사를 받고 있는 가족들은 ‘억울하다, 이런 법이 어디 있는가’ ‘먹고 살려고 한 것인데 무슨 죄가 있는가’ 등의 내용을 담은 신소(伸訴) 편지를 군당에 전하고 있는데 이것이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군인으로 구성된 폭풍군단 검열조는 후계자 김정은의 지시로 이달 4일부터 양강도 등 국경지역에 파견돼 밀수·탈북 등에 대해 강도 높은 단속을 벌여 왔다. 양강도의 경우엔 검열이 진행된 지 2주 만에 50세대가 강제 추방을 당하기도 했다. 현재도 약 40세대가 추방 대기명단에 올라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폭풍군단은 매일 사상투쟁 회의를 열고 ‘당에 대한 충실성’을 언급하며 단속경쟁을 부추기기도 했다. 강도 높은 단속과 처벌이 잇따르자 주민들의 불만도 차츰 고조되는 상황이 전개됐다.


온성 소식통은 “전에는 밀수를 하다가 잡힐 경우 단속한 사람들의 요구만 들어주면 쉽게 해결됐지만, 지금 군인들은 무조건 취조실로 데려가 자백을 받은 다음 추방을 하거나 교화소 명단에 넣어 불만이 많았다”고 전했다.


그동안 도내 검찰소, 보안서, 보위부, 국경경비대 등에 밀수 등의 혐의로 단속되더라도 뇌물을 주면 적당히 무마됐는데 ‘폭풍군단’ 검열조는 전혀 통하지 않아 해당 주민들의 원성이 높았다는 지적이다.


또한 폭풍군단 검열조는 기존 검열을 담당했던 군인과 기동순찰대 등과 자주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검열을 담당했던 간부들도 밀수행위 등을 눈감아 주면서 ‘뒷돈’을 챙겨 왔던 만큼 폭풍군단 검열조에 맞서는 상황이 연출된다는 것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혜산시 위연동에서는 기동순찰대원들이 보호해주는 금속 장사꾼들을 폭풍군단 검열조가 단속해 양측 간 싸움이 벌어졌다”며, 이로 인해 순찰대 2명과 검열성원 1명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큰 장사꾼들은 다 법기관 사람들의 보호 속에 장사를 한다”면서 “법기관 사람들은 이들에게서 뇌물을 받아 살고 있기 때문에 ‘자기 밥그릇 뺏긴다’는 생각으로 그들(폭풍군단)과 필사적으로 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소식통들에 따르면 단속에 걸려 추방이 예정된 세대들은 폭풍군단 검열이 끝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중앙 차원의 합동검열에 걸려 추방명단에 올랐더라도 집행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당 도에 넘겨지면, 도 간부들이나 법기관 일꾼들에게 뇌물을 줘 무마하거나 처벌을 완화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