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돈많이 벌어서 이북을 돕고 싶어요”

북한을 탈출한 뒤 10년 동안 중국에서 숨어 살다가 태국을 거쳐 지난 2월 미국에 온 탈북자 김영숙(가명.여.30세)씨는 20일 낯선 미국 땅에서의 새로운 삶에 대한 포부를 이처럼 밝혔다.

미 국무부가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이날 조지워싱턴대학에서 마련한 미국 정착 난민 기자회견에 탈북자를 `대표’해 나선 김씨는 북한과 중국에서 겪어야 했던 처참한 악몽을 떨쳐버리고 잃어버린 시간을 보상받기라도 하려는 듯 다부진 각오로 자신을 추스르는 모습이었다.

작년 5월 북한인권법에 의거해 탈북자들의 미국 망명이 처음 허용된 뒤 지금까지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는 모두 30여명.

탈북자라는 인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세련된 모습인 김씨는 “미국은 기회의 나라인 것 같다”면서 지금도 중국 등 제3국을 떠돌면서 미국 망명길을 꿈꾸는 다른 탈북자들에게 “빈둥빈둥 놀 생각이면 미국행을 포기하는 게 나을 것”이라며 조언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씨가 이날 기자회견 및 회견 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가진 일문일답.

–미국엔 언제 왔나.

▲올해 2월말에 왔다.

–탈북과정은.

▲10년전에 이북을 탈출해서 그동안 중국에서 고생고생하며 살다가 태국을 거쳐 미국에 오게 됐다. 10년전에 이북에선 많은 사람들이 굶어죽었고, 나도 2~3일씩 굶었다. 거기서 계속 있으면 죽을 것 같았다.

–중국에서의 생활은 어땠나.

▲탈북자라는 게 들통나면 북송당한다. 불안해서 하루도 제대로 잠을 자지 못했다. 북송되지 않기 위해서 모든 것을 숨기고 살았다. 중국에서 결혼하고 아이도 낳았지만 국적도 없었다. 남편이 죽고 아이가 자라면서 더이상 그렇게 키울 수 없어 미국으로 오는 길을 찾아나섰다.

–미국 생활은 어떤가.

▲10년전 이북을 탈출할 때부터 미국에 오는 꿈을 가졌다. 미국이 잘 산다는 것도 그 때 처음 알았다. 미국에 와 있는 게 꿈만같다.

–미국에 온 뒤 어떤 정착지원 프로그램을 받았나.

▲미국에선 한국의 하나원과 같은 교육은 없다. 난민사무소에서 정착을 도와줬다. 생활비를 조금 지원받고 영어교육도 받았다. 지금을 일을 하고 있어서 시간이 안맞아 그냥 집에서 영어공부하고 일주일에 한번 정도 학원에 다닌다.

–어떤 곳에서 일하나.

▲식당에서 일한다. 미국 사회를 엿볼 수 있는 가장 좋은 자리가 그쪽인 것 같다.

–제일 힘든게 뭔가.

▲아무도 없이 혼자라는 게 제일 힘들다.

–미국에 대한 인상은.

▲기회의 나라인 것 같다.

–미국에 오려는 다른 탈북자들에게 주고 싶은 조언은.

▲미국에 오면 모든 것을 다해 줄 것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 열심히 일할 각오로 와야 한다. 빈둥빈둥 놀아서 `이북 사람 왜 저래’ 라는 소리를 들을거면 미국에 오지 않는 게 좋을 것이다.

–미국에선 북한에 대한 인식이 안좋은데 부담은 없나.

▲전혀 없다. 일하는 곳에서 손님들이 `어디서 왔느냐’고 물으면 `코리아’라고 답한다. `사우스 코리아냐’라고 되물으면 `노스 코리아’라고 말한다. 그러면 `진짜냐’라며 놀란다. 하지만 적대시하지는 않는다. 중국에선 북송될까봐 잠도 제대로 못자고 가슴조이며 살았는데 여기선 마음이 편하다.

–처음에 한국에 갈 생각은 안했나.

▲그렇다. 처음 중국에 왔을 때 조선족들이 미국에 가는 것을 보고 나도 가고 싶었다.

–꿈이 뭔가.

▲열심히 사는 것이다. 빨리 돈을 많이 벌어서 이북을 살리고 싶다. 미국 사람들에게 이북이 위험한 처지라는 것도 알리고 싶다. 얼마 전엔 운전면허도 땄다. 미국에선 한 가지 일만해서는 집세와 차값내고 저축하기도 어렵더라. 그래서 투 잡(Two Jobs)을 구해서 열심히 돈을 벌려고 한다.

–가장 뿌듯했던 일은 뭔가.

▲지난 10년간 꿈꿔온 미국행을 이룬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