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라덴 아들도 사망…부인·아들 8명 체포”

테러조직 알 카에다 지도자로 9·11 테러의 배후 인물인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미군의 작전으로 그의 아들 1명을 포함한 다른 남녀 4명도 숨졌다고 미국 고위 당국자가 2일(현지시각)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당국자는 전날 작전을 통해 “오사마 빈 라덴과 더불어 성인 남성 3명을 사살했다”면서 사망자 중 2명은 빈 라덴을 위해 일하던 급사이고 1명은 빈 라덴의 아들로 추정된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남성 전사가 인간방패로 내세운 여성 1명도 숨졌으며 또 다른 여성 2명이 부상했다면서 작전은 채 40분도 걸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키스탄 우르두어 방송인 두니야 채널도 소식통들을 인용, 전날 새벽부터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북쪽으로 60km 떨어진 산악지역에서 파키스탄군이 전개한 수색작전을 통해 빈 라덴의 아들 중 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두니야 채널은 또 이 작전에서 빈 라덴의 아이 6명, 부인 2명과 그의 측근 4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