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한미 훈련 기간 중 北군사도발 가능성 높아”

빅터 차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가 1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합동군사훈련 기간에 추가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차 한국석좌는 이날 통일전문 웹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 데이터 자료에서 이 같이 분석했다.

그는 “한미 연합훈련 시작 전 4~8주 기간의 정세동향은 한미 연합훈련 기간에 있을 수 있는 북한의 행동을 가장 잘 예측해주는 지표”라면서 “이 기간 북미 관계는 부정적이었고, 따라서 이번 한미 연합훈련 기간 고도의 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 석좌는 “북한의 지난달 12일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VX 암살’ 사건은 이번 독수리훈련(FE)과 키 리졸브(KR) 연습 기간에 북한이 가만있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시사해준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북한은 위협 수위를 점차 높여가고 있다. 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군 총참모부는 “미제(미국)와 남조선(한국) 괴뢰들이 우리의 면전에서 위험천만한 북침 핵 전쟁연습을 다시 강행해 나선 이상 우리 군대는 이미 선포한 대로 초강경 대응조치로 맞서 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총참모부는 “존엄높은 핵 보유국, 전략로켓 강국으로서 강권과 전횡이 난무하는 불공정하고 불평등한 국제질서를 어떻게 마스고(부수고) 국제적 정의와 원칙을 어떻게 바로 세워 나가는가를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 관영매체들도 우려를 나타냈다. 글로벌타임스는 1일 “사드배치만으로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한미연합훈련으로 자칫 잘못하면 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매년 한미 양국은 3월이 되면 키 리졸브(KR)훈련과 독수리(FE) 훈련을 실시한다. 이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항한 훈련으로, 미국은 수년째 항모와 전략폭격기 등 전략자산을 한반도에 출동시키고 있다. 올해는 1일부터 4월 말까지 독수리(FE) 훈련, 오는 13일에는 키 리졸브(KR) 훈련이 진행된다.

소셜공유